티스토리 뷰




[라면인건가] 자취생표 그나마 건강라면 끓이기! 


웬지 라면이 먹고싶은 날.

라면을 끓여봅니다.

자취생은 요리를 할 때 유통기한이 지날것 같은 모든 음식을 동원해야합니다.

훗. 나의 이 알뜰함이란...ㅋ



준비물 : 참치 한캔, 라면 하나, 팽이버섯, 너무 익어 더이상 먹을 수 없는 김치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라면과 참치캔을 준비합니다.

옆에 설거지거리는....

라면을 끓이면서 치워야할 녀석들이죠.ㅋ

역시 설거지는 식전에 몰아서...-_-v



자취생에게 필수품!

양은냄비?에 물을 담고 끓여줍니다.



오늘의 특별게스트.

너무 익어 그냥 먹을 수 없는 무김치 입니다.

둥둥 떠다니는 무언가도 있고...

버릴법도 하지만....

저는 집에서 가져온 음식들은 못 버리겠더라구요ㅠㅠ 

(엄마의 사랑이 가득?ㅋㅋ)



시원한 국물을 만들어줄거라 기대하면서.

무김치를 투하합니다.

혹시 모르니 두개만 투하.



참치는 절반만 수저로 긁어 넣고, 라면 넣기!



했는데... 참치는 안보이네요-_-



참치는 보이지 않는데...

수저로 넣을 때 흘린 참치가 여기에 참치 있음을 증명해주는군요.



자자~ 거의다 끓여지면 팽이버섯 투하합니다.

팽이버섯은 왜 꼭 세개씩 묶어서 팔까요-_-

팽이버섯 세 묶음을 얼른 먹어치워야 하는 관계로,

팽이버섯 한봉지를 다 넣었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



짜란~

완성된 자취생의 그나마 건강라면의 비쥬얼.ㅋ

참치도 있지요, 팽이버섯도 있지요, 무김치까지 들어가고~

김치가 곁들여진 그나마 건강라면!+_+



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

역시 건강라면 같지요?+_+



푹 익은 무김치는~
나름 씹을 때마다 뜨거운 국물이 느껴지는게 맛납니다.ㅎ



크크크크. 사진보니 또 먹고싶네요.

전혀 느끼하지 않고 맛있었습니다.

(저는 참치 기름도 함께 넣었습니다.ㅋ)



이렇게 맛있는 식사를 마치고!!!



그 다음 식사 메뉴는?ㅋㅋ


절반 남은 참치랑 익은 김치 그리고 두봉지 남은 팽이버섯 중 한봉지를 통쨰로 넣어서 

참치볶음밥 완성!!!



냄비채 비벼먹는 맛이 최고였습니다.


자취생 요리이야기 끝.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821,049
Today
19
Yesterday
711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