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진일기] 九折羊腸(구절양장), 떠돌이 개



九折羊腸(구절양장)

 : 아홉번 굽어진 양의 창자처럼 매우 구불구불하여 길이 꼬불꼬불하거나 

세상살기가 매우 험난함을 뜻함.



몇 일전에 좋아하는 어느 블로그를 보다가 문득 생각을 했다.


'그래도 요즘 도둑 고양이들은 누군가가 관찰하기도 하고, 밥도 주고, 예뻐해주는데....

주인없이 돌아다니는 떠돌이 개들은 아직도 많이 외면 받고 있는 것 아닐까?'


으슥한 주택, 빌라촌이어서 그런지 무리지어 돌아다니는 떠돌이 개들을 왕왕 만나곤 한다.


그녀석들은 언제나 경계심이 많고, 또 경계심이 많다.

이 사진도 먼 발치에서 찍었음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주둥아리 박고 쓰레기통을 뒤지던 녀석들이 나의 존재를 눈치채면서부터

내가 시야에서 사라질 때까지 나를 뚫어져라 응시했다.


그 눈빛은 "너를 공격하겠어!" 라는 맹렬한 늑대 자손의 눈빛이 아니라,

"때리지마! 난 너한테 잘못한게 없어!"라는 비명의 눈빛인거 같았다.


좀더 가까이에서 이 예쁜 애들을 담고 싶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차마 실행하지 못한것도 그 처량한 눈빛 때문이었다.



九折羊腸(구절양장)


이 아이들의 앞길은 매우 험난할 것이다.

그래도 꿋꿋하게 잘 견뎌내길 진심으로 바래본다.


하긴....

내 인생도 꿋꿋하게 잘 헤쳐나갈 수 있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733,875
Today
98
Yesterday
568
«   2017/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