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막달일기] 39주 3일, 이슬을 보다! (7월 21일)

 

** 밀린 포스팅 처분 중ㅎㅎ **

 

 

 

 

38주 정기검진까지 매끈함을 자랑했던 배는 어느날 갑자기 배꼽 밑부터 다 터버렸습니다.ㅠㅠ

의사쌤도 놀라워할 정도로 매끈한 배 피부였는데ㅠㅠ

 

이 날 정기검진에서 의사쌤은 아이 크는 속도가 느려져서 유도분만 걱정 안해도 되겠다며 오히려 예정일보다 아이가 늦게 나오겠다는 청천병력같은 소리를 듣고...ㅠㅠ 신랑에게 그 동안 미뤘던 회식 오늘 맘껏 해도 되겠다며 연락을 하고...

 

오후에 출산을 앞당기는 운동을 열심히 했답니다.-_-

 

우선 14층까지 계단 오르기, 그리고 개구리 자세로 기어다니기!!

 

걸레질 자세가 애 내려오는데 좋다고 해서 했었는데 딱히 뭐가 좋은지 몰라서, 그 응용버젼으로 개구리 자세로 걸레질 하듯 기어다녔어요.

거실 두바퀴 정도?

 

 

 

정확한 이해를 위해서 직접 그려보았지요..ㅋㅋㅋ

다리를 개구리처럼 벌린 상태에서 거실을 기어다니는 거지요. 이거 하면 제법 배가 뭉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암튼! 계단 오르기 14층을 하고, 개구리 자세로 기어다니기를 조금하고 선풍기 바람 쐬며 침대와 한몸이 되어 있었는데!!!

 

과일이나 먹을까 하고 일어나는데 뭔가가 "주르르륵!!" 흐르는 겁니다!!!

뭐.... 사실 예전 양수사건(양수새는 줄 알고 병원 다녀온 민망한 이야기 : http://moramora.tistory.com/372)도 있고 해서...

또 분비물이겠거니 하고 화장실을 갔는데... 힘도 주기 전에 또다시 "주르르륵!!"

밑을 보니 우윳빛 고체가 나와 있는겁니다!! 이게 말로만 듣던 이슬?!!!!!

환호성이 저절로 나오더군요...^^;; (어쨌든 출산 임박이라는 이야기잖아요..ㅎㅎ)

 

그리고 몇 시간 뒤 실제로 피 색깔의 이슬도 한번 보았지요.

 

이 때부터!!!

정말 곧 출산 하는 게 아닐까 완전 기대에 부풀게 되더라구요 ㅋㅋㅋ

 

하.지.만.

 

이 날도 평온하게 잠을 푹 잤다는 슬픈 이야기ㅠㅠ

 

이 날도 아이는 태어나지 않았습니다ㅠㅠ

 

 

그래도!!! 나름 계단 오르기와 개구리 자세로 기어다니기가 이슬을 나오게 하는데 촉진제 역활을 한 것이 아닐까 살짝 믿어보게 되더라구요 ㅎㅎㅎㅎ

(당일 병원에서 출산 예정일까지 애가 안나올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더 믿게 되더라구요.ㅎㅎ)

 

개인적으로 계단 오르기는 담날 허리가 너무 아프다는 부작용이 있어서...

출산 기원 운동으로 개구리자세를 강추합니다!! -_-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755,132
Today
209
Yesterday
615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