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먹는 이야기] TOFINEK, 달지않으면서 커피랑 찰떡 궁합인 과자

사무실에서 얻은 과자입니다!!



"TOFINEK"

이름마저 신기하네요 ㅎㅎㅎ

그런데 더 신기한 것 표지에 나와있는 먹는 방법입니다.



컵 위에서 얹어 먹으라는 것 같네요??

시도해봅니다!!



음...

무슨 변화가 일어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성격 급한 저는!!



요렇게 집어 넣었네요!ㅋㅋㅋ
이 과자는 일반 과자와는 다르게 바삭거리지 않습니다. 나쁜 표현으로는 "눅눅한?" 그런데 이게 맛 없는 눅눅함이 아니고 오히려 "부드러운"에 가깝습니다.

커피에 담궈서 먹으니 그 부드러움이 극대화 되서 저는 참 맛있게 먹었습니다!!

그런데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컵 위에 올려 놓는 것은 김을 이용해서 과자 안의 캐러멜을 녹이기 위한거라네요??

다시 시도 했습니다.



이번 녀석은 "캐러멜 여깄소!!" 할 정도로 과자 주변에 삐져 나왔네요. ㅋㅋㅋ

제법 시간이 흘러 캐러멜이 녹아 갑니다.



그런데 사진 찍다보니 다시 식음...;

한 손으로 과자잡고 사진 찍기 힘드네요ㅠㅠ

그런데 이렇게 먹는 것에는 드라마틱한 뭔가가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다시 커피에 찍어먹었어요... ㅋㅋ

전 이게 훨씬 맛있는거 같아요! ㅋㅋ

새롭게 즐길 수 있는 커피와 어울리는 과자!

"TOFINEK" 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773,659
Today
130
Yesterday
610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