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막달일기6

[막달일기] 39주 4일, 출산징조! 진통의 시작! [막달일기] 39주 4일(7월 22일), 출산징조! 진통의 시작! ** 밀린 포스팅 처분 중 ** 7월 22일 새벽, 생리통 같은 싸한 느낌을 느끼는 것 같아 진통 기록을 해봤으나... 평온한 아침을 맞이하였습니다. 네네~ 가진통이었던 것이죠.. 어쩐지...-_- 진통이 막 한시간 간격이고 그랬어;;; 그리고 죽을 것 같이 아프지도 않았지요-0-;; 이슬을 봤기 때문에 내심 기대했었는데(이슬에 관한 포스팅 : http://moramora.tistory.com/380)... 오늘은 아닌가 보다~ 하고 실망했죠. 그리고 의사쌤도 예정일(7월 25일)은 넘길거라 하셨으니... 정말 그런갑다... 하고 있었죠. 정말 그 날도 오후내내 아무 증상 없이 보냈고, 개구리자세로 기어다닌 후 이슬을 봤기 때문에 이 날도.. 2015. 8. 26.
[막달일기] 39주 3일, 이슬을 보다! [막달일기] 39주 3일, 이슬을 보다! (7월 21일) ** 밀린 포스팅 처분 중ㅎㅎ ** 38주 정기검진까지 매끈함을 자랑했던 배는 어느날 갑자기 배꼽 밑부터 다 터버렸습니다.ㅠㅠ 의사쌤도 놀라워할 정도로 매끈한 배 피부였는데ㅠㅠ 이 날 정기검진에서 의사쌤은 아이 크는 속도가 느려져서 유도분만 걱정 안해도 되겠다며 오히려 예정일보다 아이가 늦게 나오겠다는 청천병력같은 소리를 듣고...ㅠㅠ 신랑에게 그 동안 미뤘던 회식 오늘 맘껏 해도 되겠다며 연락을 하고... 오후에 출산을 앞당기는 운동을 열심히 했답니다.-_- 우선 14층까지 계단 오르기, 그리고 개구리 자세로 기어다니기!! 걸레질 자세가 애 내려오는데 좋다고 해서 했었는데 딱히 뭐가 좋은지 몰라서, 그 응용버젼으로 개구리 자세로 걸레질 하듯 기어.. 2015. 8. 20.
[막달일기] 39주 1일, 고창읍성에 놀러가다(본격 진통기원 나들이) [막달일기] 39주 1일, 고창읍성에 놀러가다(본격 진통기원 나들이) 때는 바야흐로 7월 19일. 네~ 이미 저는 애 엄마가 되어 있지요 ㅎㅎㅎㅎㅎㅎㅎ 밀린 포스팅입니다......-_-;; 출산휴가를 쓴지 어언 한달이 되어가는 마당에 머리가 크다는 뱃 속 아이는 당연히 유도분만이라도 해서 39주 이전에 낳을 줄 알았건만!!! 37주에 머리둘레 9.4cm 돌파했던 아이는 막판에 크는 속도가 늦춰졌는지 머리크기가 더 이상 안크면서 예정일이 되야 낳겠다는 의사쌤의 말씀이 있었더라죠ㅠㅠ 그래서!!! 어떻게든 아이를 빨리 낳겠다는 일념하에!!! 본격 진통기원 나들이를 추진합니다. 또 애 낳기 전 신랑과 오붓한 데이트도 하고 싶었구요 ㅋㅋㅋ 우리가 찾아간 곳은 "고창읍성"이에요. 걷기 좋다는 동생의 추천으로 간 곳.. 2015. 8. 17.
[막달일기] 38주 6일 증상 [막달일기] 38주 6일 증상 ​ (먹을 수 있는 기회가 있을 때 무조건 커피 마시는 중;;; 애 낳으면 못 먹는다니 ㅋㅋ) 1. 밤마다 "이게 혹시 진통?!" 이라는 착각에 시달리고 있음.(밤마다 진통 어플 켜놓았다가 다시 잠들기를 반복) 자면서 배 뭉침 잦음 2. 어제부터 치골?쪽이 약간 통증 느껴짐. 어제는 왼쪽, 오늘은 오른쪽. 3. 생리할 때 느껴지는 허리 통증은 3주전부터 느껴졌는데 여전히 가끔 느껴짐. 4. 철분제 먹어도 쾌변을 자랑했는데 3주전부터 철분제만 먹으면 변비가... ㅠㅠ 철분제를 끊어도 쾌변은 힘듬 ㅠㅠ 5. 어제부터 계속 응x가 마려운 느낌에 화장실 들락날락 중... 그러나 지독한 냄새의 방귀만 나오는 현실 -_- 설마 이게 자연관장의 일환은 아니겠지;;; 6. 태동은 여전히 .. 2015. 7. 1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