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유식11

[봄철 중기 이유식] 소고기 표고버섯 돌나물 이유식 [봄철 중기 이유식] 소고기 표고버섯 돌나물 이유식 마트에 갔다가 돌나물이 보이길래 냉큼 집어 왔어요. 봄에 돌나물 무침 맛있잖아요!>_< 우리 꼬맹이에게도 봄내음을 느끼게 해주려구요. ​ 우선 냄비에 밥을 합니다. 오늘은 특별히 신경써서 밥을 하면서 다시마를 같이 넣어줍니다. 다시마는 10분 정도 지나서 다 우러나오면 빼줍니다. ​ 잘 씻은 재료 중 표고버섯은 기둥은 떼고, 돌나물은 줄기를 떼서 다져줍니다. 양배추도 심지쪽은 억세니까 빼주고 잎 중심으로 다집니다. 그리고 밥 위에 놓아줍니다. ​ 물을 넉넉히 부었어도 밥이 되면서 물을 다 흡수해버리지요. 물을 다시 넉넉히 부어줍니다. 중기 이유식이니까 촉촉한 이유식을 만들어야지요. ​ 보글보글 끓입니다. 수증기 땜에 카메라가 뿌옇게 변했어요. ㅜㅜ ​ .. 2016. 4. 2.
[초기 이유식] 174일, 소고기단호박미음 [초기 이유식] 174일, 소고기단호박미음 올해부터 계속 소고기 이유식을 하고 있는데요, 확실히 소고기만 한 것보단 소고기양배추, 소고기단호박이 인기가 좋네요!ㅎ 오늘은 소고기단호박 만드는 과정샷까지 나갑니다. 초간단 이유식 만들기! 소고기단호박미음! 계량도 안하도 눈대중으로 만드는 이유식이에요.ㅎㅎㅎ ​ 우선 단호박을 토막내서 썹니다. 그리고 씨를 제거 해줍니다. ​ 단호박은 안쪽이 밑을 가게 해서 쪄줍니다. 눌러서 푹 들어가면 다 익은거에요. ​ 다 익은 애들은 껍질을 벗겨서 토막낸 뒤 사용할 양만 놔두고 냉동실로 보냅니다. 그리고 이유식할 때나 필요할 때마다 쓰면 되요. 자! 그럼 단호박 손질이 끝났으니 본격적으로 이유식을 만들어 볼가요?!!ㅋ ​ 쌀과 손질한 단호박을 냄비에 넣고 물을 넉넉히 부어.. 2016. 1. 26.
[167~168일] 초기이유식, 소고기미음 [167~168일] 초기이유식, 소고기미음 드디어!!! 우리 꼬맹이도 소고기 미음을 시작했습니다!! 짝짝짝!! 언제 이렇게 컸나요!!ㅋㅋ 늘 그렇듯 이유식은 쉽게쉽게 만듭니다!! 물 넉넉히 부어 이유식 냄비에 쌀밥을 만든 후 살짝 대친 이유식용 소고기를 쌀밥이랑 함께 믹서기로 곱게 갈아서 냄비에 다시 한번 푹 끓이면 끝!!! 아!!!-_- 이유식 사진은 안찍었네요;;;; 고기 맛이 나는 음식이 됩니다.ㅋㅋㅋ 정말 레알 고기맛만 나는.... 제 취향은 아니더군요ㅠㅠ ​ 그래도 잘 받아먹는 아드님!!ㅋㅋㅋ 고구마, 감자 때 만큼 열정적이진 않지만 그래도 제법 먹었어요!ㅎㅎㄹ 먹다가 실증나면!!! 바로~~ ​ 이렇게 혀를 낼름낼름 거리며 뱉지만요.ㅋㅋㅋ 잘 먹고 쑥쑥 크자! +_+ 2016. 1. 7.
[165~166일] 초기이유식, 감자양배추미음 [165~166일] 초기이유식, 감자양배추미음 역대급 최고의 맛을 자랑한 감자양배추미음입니다. 맛 보고 제가 반한!!! 감자는 역시 뭘 만들어도 맛있는 녀석이에요!!ㅎ ​​​ ​​첫 날은 우리 꼬맹이가 완전 잘 먹어줬어요! 저렇게 담아서 절반 이상 먹었으니까요! 그런데 이 이유식의 단점이 있었으니!!! 감자 특성상 전분이 많아서 금방 냄비에 눌러붙더라구요ㅠㅠㅠㅠㅠㅠㅠㅠ 두번째 먹일 때 냄비채 데워서 먹였는데.... 색이 노르스름 해지더라구요???? 뭐지?? 했는데... 먹어보니 탄맛이ㅜㅜㅜ ​​ 어쩌다 보니 배경색이 다르지만;; 색이 확연히 다르죠??ㅜㅜ 그래도 아까워서 먹였어요!ㅋㅋㅋㅋ;; 아들아 미안 ㅠㅠ 그런데 애도 맛없는걸 아나봐요. 전날은 그렇게 잘 먹더니 둘째날은 몇 번 먹고 안먹더라구요!ㅋㅋ.. 2016. 1. 6.
반응형